지역아동센터 433개소에 긴급 방역작업 실시
2020/03/18 22: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9.jpg
 
현대자동차그룹희망브리지,

  
 대구, 경북 지역아동센터 433개소에 긴급 방역작업 실시
 
[국내매일신문]남은숙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해 피해가 극심한 대구, 경북의 지역아동센터 433개소에 3월 17일부터 27일까지 긴급 방역작업을 실시한다.
 
지역아동센터 긴급 방역은 현대자동차 그룹에서 기탁한 코로나19 성금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바이러스전문 방역업체를 선정해 대구 지역아동센터 198개소, 경북 지역아동센터 235개소에 대해 17일부터 27일까지(1일 40개소 내외) 내·외부 시설에 대한 방역활동을 실시한다.
 
특히 이번 방역작업이 어린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이라는 점을 고려해 인체에 무해한 환경부 승인 소독제를 사용하며, 일반적인 소독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등에 실시하는 항균코팅 기술을 적용해 항균력이 장시간 지속되는 전문 소독을 실시한다.
 
지역아동센터 대구광역시지원단 하나영 팀장은 “바이러스에 취약한 어린이들이 주로 생활하는 지역아동센터의 방역활동으로 아이들을 코로나19로부터 지킬 수 있어 안심이 된다”며 “앞으로 아이들 건강을 챙기는데 더 세밀하게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월 2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억 원의 성금을 쾌척했다. 이 성금은 의료진 의료용품,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키트, 재난취약계층 개인 위생용품 지원, 지역아동센터 방역 등에 지원 중이다.
 
17일 15시 기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개인, 기업 등을 통해 모은 국민성금 총 모금액은 905억2천527만9천900원(162,569건)이다. 희망브리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급 구호물품이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확진자가 발생해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 및 행정안전부와 협력하고 있다. 코로나19 성금으로 제작한 구호키트는 지자체의 요청을 받는 대로 24시간 지원 중이다. 17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총 182만 점의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은 계좌이체 후원(국민 054990-72-011876, 예금주 재해구호협회), 카카오 같이가치,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등을 통해 기부할 수 있다(문의 1544-9595, www.relief.or.kr). ARS 전화는 060-701-9595(한 통화 3,000원), 휴대전화 문자 기부는 #0095(1건당 2000원)로 하면 된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 문의사항 : 대외협력실 최미현 대리 02-6254-9595, 010-7231-8901
                               문지혜 사원 02-6242-9595, 010-4743-923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매일신문(newsg.kr) - copyright ⓒ 국내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내매일신문 (http://newsg.kr) | 인쇄, 발행.편집인: 안정근  : 등록일 2008년 9월1일  발행처/(합)종교법인 /대표전화 :070-7690-2047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054-383-7255,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