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대구시민정신의 대도약
2020/02/21 22: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5.jpg
자랑스러운 대구시민정신의 대도약
위기 속에 더욱 빛나는 자랑스러운 대구시민정신
역사성과 정체성 담은 2.21일을 새로운 대구시민의 날 선포
시민이 직접 만들고 참여하는 대구시민주간(2.21.~ 28.) 운영
 
[국내매일신문]남은숙 기자 = 대구시는 국채보상운동 기념일인 221일을 새로운 대구시민의 날로 선포하고, 60주년을 맞이하는 228민주운동을 더욱 계승발전시켜 2020년을 자랑스러운 대구시민정신 대도약의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
 
대구정체성 설문조사(201711)에 따르면 대구 사람은 보수적이고 권위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나, 역사 속 대구시민들의 모습을 보면, 그런 평가가 사실이 아니라는 증거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대구는 일제의 경제적 침략에 맞선 최초의 경제주권수호운동이자 항일운동인 국채보상운동이 시작됐고, 독재와 부패에 저항해 최초의 민주운동인 228 민주운동이 일어난 곳이다. 위기 속에 더욱 빛나는 진가를 발휘한 진보적이고 역동적인 곳이 바로 대구다.
 
 온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 낸 국채보상운동
 
먼저, 1907년 대구에서 시작해 전국적으로 이어진 국채보상운동은 한국 식민지화를 위해 일제가 강요한 1,300만원의 나라 빛을 갚아 국권을 회복하자는 최초의 항일운동으로, 2천만 동포가 석달 간 담배를 끊고 그 대금으로 나라를 지키자는 애국의 작은 불씨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된 대표적인 대구시민의 정신이다.
 
일제의 경제적 침략에 맞서 나라의 빚을 대신 갚고자 시작된 국채보상운동은 서울·북한 등 한반도를 넘어, 미국·러시아 등 해외까지 확산됐으며, ·공간을 뛰어넘어 세계사회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중국, 멕시코, 베트남 등 제국주의의 침략을 받은 여러 국가들의 외채상환운동을 이끌었으며, 시간을 초월한 국채보상운동의 나눔정신은 1997년 한국 외환위기 당시 금모으기 운동으로 승화돼 제난 조기극복에 기여했다.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운동 228
 
또한,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최초로 학생들이 주도한 민주운동인 228민주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나,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첫 외침이 되었다. 1960228일 일요일 이승만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불의에 항거해 대구시내 고등학생들이 횃불을 밝혀라, 학원의 자유를 달라는 외침이 시발점이 되어 3·15마산의거, 4·19혁명으로 이어져 마침내 새로운 정부가 들어섬으로써, 민주주의의 시작을 알렸으며, 이후 19805·18광주민주화운동, 19876월 민주항쟁으로 그 정신과 명맥이 어어져 왔다.
 
228민주운동은 10대 고교생들에 의해 시작되어 점차 시민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학생언론시민들까지 연대한 시민운동이었다.
한편, 228민주운동은 세계 학생운동사에서도 보기 드문 역사적 운동으로 일본의 안보투쟁*’과 터키의 학생봉기 운동**’ 등 세계학생운동에도 영향을 미쳤다.
 
*안보투쟁(安保闘争 안포토소) : 1959년부터 1960년까지 일본에서 미국 주도 냉전에 가담하는 미일상호방위조약 체결에 반대하여 일어난 노동자, 학생 및 시민 주도의 대규모 시위 운동
**학생봉기운동 : 419의 영향을 받은 터키 청년학생들은 1960428일에 이스탄불에서 한국 학생들의 희생을 찬양하는 구호를 외치면서, 독재자 멘텔레스를 축출하기 위해 일으킨 대규모 봉기
 
 
 대구정신의 계승과 발전
 
대구시는 이러한 국채보상운동과 228민주운동의 위대한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들을 기울여왔다.
 
동인공원을 국채보상기념공원으로 변경하고 공원에 김광재, 서상돈 선생 흉상건립, 국채보상운동 여성기념비와 기념관을 개관하는 등 국채보상운동 정신을 꾸준하게 기려왔으며, 201710월에는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는 쾌거도 이뤘다.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와 함께 국내외 학술세미나 개최, 전국학생 만화캐릭터 경진대회,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전국전시회, 국채보상운동 발자취를 따라서 등 시민의 삶 속에서 그 정신이 발현될 수 있는 다양한 기념사업들을 펼쳐오고 있다.
 
또한, 228민주운동의 정신을 기리고자 1961년 대구시민들의 성금으로 2·28기념탑을 건립했으며, 2003년에는 대구도심에 2·28기념중앙공원 조성과 20132·28민주운동 기념회관을 건립했다.
 
대구시는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와 함께 전국학생글짓기공모, 학생마라톤대회, 헌정음악회 개최를 통해 228민주운동 정신의 전국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운동임을 인정받아 20182월에는 2·28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대구시민주간 운영
 
대한민국 근대사의 한 획을 그은 국채보상운동 기념일과 228민주운동 기념일을 연계해 위대한 시민정신을 되살리고, 대구 재도약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고자 대구시는 2017년부터 매년 221일부터 28일까지 8일간을 대구시민주간으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2017년 제1회 대구시민주간에는 시민주간을 추진하게 된 배경과 향후 5개년간의 비전을 선포했고, 2018, 2019년에는 프로그램 수를 대폭 늘리고, 메인무대 변경을 통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냈으며, 전방위적인 홍보활동을 펼쳐 시민주간 의미를 확산하는 성과도 이뤘다.
 
 
 새로운 시민의 날 선포
 
 4회째를 맞이한 올해 대구시민주간은 새로운 대구시민의 날 선포 및 228민주운동 60주년을 맞아 대구시민정신 대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시민소통과 화합을 창출하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시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제안한 프로그램을 확대해 시민주간을 운영하고, 전통시장, 각종 유원시설 및 대형유통업체 할인 등을 통해 시민 체감도를 높이고자 노력했다.
 
한편, 기존 대구시민의 날(10.8.)은 설문조사(‘18.9.) 결과 대구시민 94.4%가 대구시민의 날을 모른다고 응답했으며, 시의회 및 언론, 시민단체 등에서도 지역 역사와 정체성을 상징하는 의미있는 날로 변경돼야 한다는 여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또한, 대구시민의 날과 대구시민주간을 통합하여 인지도를 제고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대구시는 시민의 날 변경과 활성화 여론에 부응하여 20188월부터 전문가포럼, 시민설문조사, 시민토론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원탁회의 등 시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국채보상운동기념일이자 대구시민주간*의 첫날인 221일을 새로운 시민의 날로 선정하게 되었다.
 
 * 대구시민주간 : 국채보상운동 기념일(2..21.)부터 228민주운동 기념일 연계, 시민정신 공유 및 확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매일신문(newsg.kr) - copyright ⓒ 국내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내매일신문 (http://newsg.kr) | 인쇄, 발행.편집인: 안정근  : 등록일 2008년 9월1일  발행처/(합)종교법인 /대표전화 :070-7690-2047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054-383-7255,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