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동방경제포럼 참가, 러시아 등 …
2019/09/07 10:4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러시아 모스크바주부지사 만나, 협력방안 논의
13.jpg
 
15.jpg
 
경북도, 러시아와 교류협력 확대 속도 내
 
 5차 동방경제포럼 참가, 러시아 등 고위인사 만나 네트워크 강화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 사무소 설치, 북방진출 교두보 마련
 러시아 모스크바주부지사 만나, 협력방안 논의
 
[국내매일신문]안정근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이 4일과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사무소 개소식과 5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러시아와 교류협력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지사는 4일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 사무소(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 내) 개소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나즈드라텐코 알렉세이 연해주부지사를 비롯하여 코트라, 관광공사, 연해주 투자청, 연해주 상공회의소, 연해주 개발공사, 현지 기업인 등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참석자들에게 우수한 경상북도 상품이 러시아 많이 진출 할 수 있도록 각별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해주 사무소는 지난해 경상북도에서 개최한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후속과제이자 경상북도의 자매도시인 연해주와의 협력확대를 위해 설치되었으며, 현지 통상 전문가를 소장으로 경상북도 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투자관광객 유치, 국제교류 확대를 위해 본격 운영된다.
 
사무소가 위치한 연해주는 극동러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에 위치해 있으며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우리나라의 신북방정책의 접점으로 한반도의 신성장공간으로 인식된다.
 
또한 풍부한 천연자원과 1억 명이 넘는 인구를 가진 중국 동북 3(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과 인접해 있어 새로운 동북아 경제권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리고 경상북도와 연해주는 지난해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경상북도 청소년 문화체험캠프, 연해주 청소년체육대회 등 쌍방향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5일에는 항일 독립 운동가들을 기리기 위한 신한촌 기념비를 찾아 묵념하는 시간을 가지고 5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경상북도를 알리는 기회로 활용했다.
 
4일부터 6일까지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은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동북아 주요 정상들이 참석했으며 극동·시베리아 개발을 위해 2015년부터 매년 9월 외교 행사로 열리고 있다.
 
이 지사는 각국 정상들이 모인 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모스크바주부지사와 양자회담도 가졌다.
 
이 지사는 바딤 흐로모프 모스크바주부지사와의 만남에서 가까운 미래에 포항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타고 블라디보스톡을 거쳐 모스크바까지 가서 다시 만나기를 희망하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 지역 이 활발한 교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 불확실한 대외 환경 속에서 러시아와의 교류확대는 동해안 발전과 환동해 시대의 밑바탕이 될 것이다이번 연해주 사무소 개소를 통해 중국, 북한 등 동북아시아 지역 진출에 거점을 확보하고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선제적 대응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매일신문(newsg.kr) - copyright ⓒ 국내매일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국내매일신문 (http://newsg.kr) | 인쇄, 발행.편집인: 안정근  : 등록일 2008년 9월1일  발행처/(합)종교법인 /대표전화 :070-7690-2047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054-383-7255,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