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1.25 13:50 |
불러주는 사람이 있어 외롭지 않습니다
2023/11/13 13: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불러주는 사람이 있어 외롭지 않습니다

내가 부르면 대답해 주고 아침마다 짧은 카톡으로 인사하고 생각해 주는 벗이 있어 감사하며 외롭지 않습니다.

세월이 너무 야속하여 가끔은 멍청할 때도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따라주지 않고 각자 놀고 있고
이제는 내가 먼저입니다. 내가 아프면 서럽습니다.

예전에는 빨리 나이가 많아지고 싶었는데 이제는 나이도 무섭고 하루가 번개 같습니다.

이것이 인생사 아니겠어요?

너무 서러워 말고 두리뭉실 두리뭉실하게 살아갑시다.

사노라니 아픔도 많고
슬픔도 많고 행복도 있었지 만, 그래도 이렇게 건강하게 살고 있으니 얼마나 고맙고 감사합니까.

우리가 살면서 좋은 인연으로 만나 사랑과 우정을 나누고 그리울 때나 기쁠 때나 슬플 때나 가족이 있고 벗이 있어 마음의 상처가 치유되고 위로가 되니 이 또한 얼마나 감사한 일입니까.

너무 행복 행복하지 맙시다. 그저 세상 순응 따라 살아가면서 젊었을 때는 살기 바빠서
나를 고문했지만 이제는 조용히 즐겁게 살아갑시다.

욕심 내지 않고 남의 마음 아프지 않게 하고
사랑하면서 살아가면 이게 행복 아닐까요.

오늘도 입가에 미소 머금고 행복하게 즐겁게 살아갑시다!

<받은 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