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이철우 지사, 美 텍사스주 제인 낼슨 국무장관과 상호협력 방안 논의
2023/10/23 20:5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image01.png

 

 

 

 

이철우 지사美 텍사스주 제인 낼슨 

국무장관과 상호협력 방안 논의

 원자력방산산업 협력글로벌 탄소 중립 위한 정책 지혜 공유 

 투자무역 지원과 문화예술관광 분야 교류 합의 

 삼성 오스틴 반도체사업장(SAS) 방문·직원 격려 

 

 

(대한불교신문) 안오명 기자 =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현지시간 16일 제인 넬슨(Jane Nelson) 텍사스주 국무장관을 면담하고 양 지역 간 경제·문화 등 다방면에 걸친 교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근 텍사스주는 주정부의 낮은 규제·세율매력적인 투자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오라클(Oracle), (Dell),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exas Instruments) 등 미국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의 삼성전자를 포함해 글로벌 IT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테슬라의 다섯 번째 기가 팩토리가 오스틴에서 가동을 시작하면서 테슬라와 협업하는 도내 자동차 부품 및 이차전지소재 기업들의 향후 투자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텍사스 주정부 국무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이들 한국기업의 현지 기업 활동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이 지사는 경북도의 원자력에너지 생산능력과 경주 SMR울진 수소 특구를 비롯한 이차전지·반도체 등 산업 전반에 대한 현황을 소개하고글로벌 기후 위기에 대응해 SMR풍력수소 등 신재생 에너지산업과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아울러세계적 방산기업인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등이 소재한 구미 방산 혁신클러스터를 설명하고 도내 기업들과 텍사스주의 록히드 마틴(Lockheed Martin), (Bell) 헬리콥터 등 방산항공 기업과의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올해가 한·미동맹 70주년인 만큼 양국 간 전통적 안보동맹을 강화함과 동시에 각종 이벤트를 통한 문화·예술·관광 분야 또한 활발히 교류할 것에 양 대표단은 뜻을 모았다.

 

이어 오스틴에서 가장 큰 규모의 외국투자기업으로 자리매김한 삼성 오스틴 반도체 사업장(Samsung Austin Semiconductor)’을 방문하고글로벌 기업의 현지 투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오스틴 사업장은 1997년 삼성의 첫 해외 반도체 생산 라인으로 설립되어 세계 최고 수준의 파운드리 기술력을 갖추었으며글로벌 ICT 기업들과의 협업의 장이 되고 있다.

 

또한 작년 7오스틴 현재 공장 인근의 테일러시에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하여 이목을 받기도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은 방산 혁신 클러스터반도체 특화단지 선정 등 국가 안보산업과 차세대 성장 동력산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반도체 핵심 소재부품의 중심 공급기지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대한민국 전략·안보 산업이 경북으로부터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지원과 투자유치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