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베오비전 하모니 97형 출시 기념 청음 서비스 진행
2023/09/16 11:4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다운로드 (11).jpg

 

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97형 출시 기념 청음 서비스 진행

 

 






(대한불교신문) 안오명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이 B&O 스피커 시스템을 결합한 TV ‘베오비전 하모니(Beovision Harmony)’ 97형 모델을 선보이며 해당 제품의 청음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베오비전 하모니 97형의 청음 서비스는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진행되며, 누구나 예약을 통해 하모니 97형의 특별한 사운드를 경험해 볼 수 있다. 청음 예약은 뱅앤올룹슨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 또는 네이버 지도 내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 탭에서 예약할 수 있다.


베오비전 하모니 97형은 압도적인 스크린 크기와 더불어 뱅앤올룹슨의 하이엔드 스피커 기술이 탑재돼 영화관 못지않은 강력한 사운드를 통해 기존에는 없던 새로운 차원의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한다.


뱅앤올룹슨 하이엔드 TV 베오비전 하모니 97형


베오비전 하모니 97형 에디션은 마켓에서 가장 큰 LG OLED 스크린뿐 아니라, 2.15m 너비 스크린에 맞는 새로운 우드와 알루미늄 스피커 커버를 갖추고 있다. 새 스피커 커버는 스칸디나비아 디자인 원칙, 장인 정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오디오 품질을 보여준다. 97형 베오비전 하모니는 블랙 앤트러사이트, 내추럴 알루미늄, 우드와 결합한 골드 톤까지 세 가지 컬러로 선보인다.


97형 베오비전 하모니는 뛰어난 사운드와 생생한 영상을 하나로 융합해 궁극의 시청각 경험을 선사한다. 스피커 패널을 여닫으며 TV 또는 스피커로 각각 활용할 수 있다. 특히 TV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스피커 패널이 화면 전면에 배치돼 하나의 장식품과 같은 느낌을 전달한다. TV를 켜면 스피커 양쪽 패널이 좌우로 유려하게 펼쳐지며 화면이 완벽한 시야 높이로 솟아오른다.


65”, 77”, 83”, 88” 옵션으로 이뤄진 현재 포트폴리오에 베오비전 하모니 97형의 추가로 공간 크기와 상관없이 강력한 사운드와 시각적 경험을 구현하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


베오비전 하모니 97형의 가격은 1억560만원이다. 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97형은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공식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뱅앤올룹슨 소개

뱅앤올룹슨은 1925년 덴마크 스트루에르에서 피터 뱅과 스벤드 올룹슨이 설립한 럭셔리 오디오 브랜드다. 한 세기 동안 뱅앤올룹슨은 오디오 기술의 경계를 넘어섰고, 꾸준히 음향 혁신의 선두에 서 있다. 오늘날 모든 뱅앤올룹슨 제품은 여전히 아름다운 사운드, 시대를 초월한 디자인 그리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장인 정신의 고유한 조합을 자랑한다. 뱅앤올룹슨의 혁신적이고 진보적인 제품은 뱅앤올룹슨 스토어와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일부 소매점에서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웹사이트https://www.bang-olufsen.com

사진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