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물처럼 살라는 것은
2023/08/17 15:3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청일사진1.png

물처럼 살라는 것은

물은 흐르다 막히면 돌아가고 갇히면 채워주고 넘어갑니다. 

물은 빨리 간다 뽐내지 않고 늦게 간다 안타까워하지 않습니다. 

물은 자리를 다투지 않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더불어 함께 흐릅니다. 

물은 흘러온 만큼 흘려보내고 흘러간 만큼 받아들입니다. 

물처럼 살라는 것은, 막히면 돌아가고 갇히면 나누어주고 가라는 것입니다. 

물처럼 살라는 것은 빨리 간다 늦게 간다 조급해 말고, 앞선들 뒤선들 괘념치 말라는 것입니다. 

물처럼 살라는 것은 받은 만큼 나누고, 나눈 만큼 받을 것이라는 말입니다. 

물처럼 살라는 것은 미움도 아픔도 물처럼 그냥 흘려 보내라는 것입니다. 

물처럼 살라는 것은 강물처럼 도도히 흐르다, 바다처럼 넓은 마음을 가지라는 것입니다. 

- 노자의 '대독경'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