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3 18:06 |
나그네(Traveler)
2023/07/28 20:5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나그네(Traveler)>


이탈리아의 밀라노 대성당에는 세 가지 아치로 된 문이 있다.

*첫번 째 문은 장미꽃이 새겨져 있는데,

“모든 즐거움은 잠깐이다.” 라는 글귀가 있고,

*두번 째 문은 십자가가 새겨 졌는데,

“모든 고통도 잠깐이다.”라고 쓰여 있고,

*세번 째 문에는,

“오직 중요한 것은 영원한 것이다.”라고 쓰여져 있다고 한다.


터키 사람들은 고난과 슬픔을 당한 사람에게 인사할 때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빨리 지나가기 바랍니다.”

인생은 나그네와 같아서 괴로움이나 즐거움이나 눈 깜박할 사이에 지나 간다.

성서 전체를 보면 인생을 “나그네와 행인”이라고 했다.


아브라함도 “나그네”라고 했고,

야곱도 “나그네” 라고 했다.

인생이 나그네와 같다는 것은 어떤 뜻일까?

인생은 이 세상에서 얼마동안 나그네와 같이 살다가 떠나 간다는 뜻일 것이다.

인생은 안개와 같이 잠깐이라는 뜻이다.
 

어린 시절은 아침과 같고,

젊은 시절은 낮과 같고,

늙은 시절은 저녁과 같이 잠깐 지나 가는 것이 우리의 인생이다
 

인생이 나그네라는 뜻은 사람이 세상에서 떠나 갈 때에

모든 것을 두고 가야 된다는 의미이다.

우리가 호텔의 손님으로 있는 동안에는 최고급의 시설과 서비스를 누리지만,

일단 그 호텔을 떠날 때는 모든 것을 놓고 가야 한다.

그것들은 호텔에 속한 것이지, 내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가 세상에 잠시 사는 동안에는 좋은 호텔의 손님같이

모든 시설을 자유로 쓰고 살아 가지만,

세상의 나그네 생활을 마치고 고향인 하늘나라로 떠나 갈 때에는

그 좋은 것들을 하나도 가지고 가지 못하는 것이 인생이다.


천년 만년 살줄 알고 육신의 탐욕대로 방탕하며 사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 중에 가장 어리석은 사람이 아닐까?

우리는 나그네 같은 인생을 살면서 봉사하고 베풀면서 더불어 잘 살아야 한다.
 
오늘도 내가 건강함에 감사하고,

오늘 내가 일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오늘 내가 누군가를 만남에 감사하고,

감사가 넘치다 보면 우리의 삶도 저절로 행복해질 것이다.

오늘도 행복하세요/옮긴 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