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1.25 13:50 |
‘KOAMEX 덕분에 제품 우수성 알려’
2023/07/24 22:5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3.jpg

 

케이메디허브 양진영 이사장은 기업 부스를 돌아다니며 애로사항을 듣고 참가한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었다사진은 케이메디허브 양진영 이사장과 지오에스 김창걸 대표

 

KOAMEX 덕분에 제품 우수성 알려

 

 제품개발하고도 판로 못찾던 기업, KOAMEX 참여 후 환우동호회서 입소문 

 

(대한불교신문) 안현철 기자 =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주최로 열렸던 KOAMEX 2023에 참여했던 기업이 전시회 기간 중 판매한 제품이 병원에서 호평을 받았다며, KOAMEX 전시회에 대한 감사를 표현해왔다.

 

KOAMEX 2023(코아멕스국제 첨단의료기기 및 의료산업전)은 지난 6월 30일부터 3일간 엑스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대표 의료산업 전시회로올해 135개 기업이 참가, 3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전시회 참가 업체 중 하나인 지오에스(대표 김창걸)는 환자들이 병원이 아닌 집에서도 걷기 훈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조기기를 개발하는 의료기기 기업이다편마비 환자나 노인의 보행을 돕는 헬스케어를 전문적으로 다룬다.

 

발 처짐(족하수, footdrop/근육이 약해져 발이 처지는 현상)이 있는 중추 신경계 손상편마비 환자가 집에서도 보행훈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행 보조 의료기기인 고스케어 세라(GOScare SERA)’는 특히 발목에 부착하는 형태라 기존 보행보조기보다 부피도 적고 부담도 덜하다.

 

김대표는 이번 KOAMEX 박람회를 통해 제품을 사용자에게 널리 알릴 수 있었다며 전시회 참가에 큰 만족을 표했다그는 커다란 보행기기는 설치한 장소에서만 운동할 수 있는데 보행훈련은 오래할수록 좋기 때문에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다그러나 실제 환자들에게 알릴 방법이 없었는데케이메디허브에서 전시회를 마련해줘 많은 상담을 했다특히 구매한 분이 뇌질환 환우모임 카페에 후기를 남기면서 후속 문의도 줄을 이었다고 밝혔다.

 

보행 보조 의료기기 세라(SERA)’는 기능적 전기 자극(FES) 기술을 기반으로 중추신경계 손상으로 인한 발 처짐 보행 기능을 개선․ 향상 시키는 의료기기이다또한 신발 밑창에 압력센서가 들어가 있어 보행 동기화 제어 기술로 올바른 보행을 유도한다.

 

특히 이 제품은 2017년부터 초기기획·시제품제작·디자인까지 케이메디허브와 함께 개발한 제품이라 더 의미가 깊다. 17년 개발을 시작해 2020년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는데, 3년만에 의료기기를 만들 수 있었다는 것은 매우 빠른 시간에 제작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김대표는 전시회때도 제품출시에 케이메디허브 도움이 컸다며 감사를 표한바 있다.

 

이번 전시회 중 실제 발 처짐이 심해서 평소 조심조심 걷던 사용자가 현장에서 제품을 사용해보고 크게 만족해서 많은 사람들이 걸으면서 사용할 수 있는 보행 보조 전기자극 장치를 알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그리고 실제 제품을 구매해 사용한 고객들이 사용 소감을 뇌졸중 카페와 SNS에 게시하면서 많은 환자들의 문의와 후속 판매로까지 이어지고 있다이에 지오에스 대표는 이번 전시회 덕분에 어렵던 의료기기 홍보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하였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케이메디허브가 KOAMEX를 개최하는 이유는 의료기기 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서라며, “우수한 제품을 개발하고도 병원이나 환자들에게 다가갈 방법이 없어 고민하는 기업들을 위해케이메디허브가 시장진입에 성공할 때까지 의료기업들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