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1.25 13:50 |
경북형 초거대AI 지역생태계 조성 국회세미나 개최
2023/07/14 21:5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자사님.png

 

경북형 초거대AI 지역생태계 조성 국회세미나 개최

지역혁신을 위한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방안 주제발표 및 토론 

초거대AI 대표기업전문가들 한자리... 지역 특화형 초거대AI 모델 제시 

 

 

 

(대한불교신문) 안나리 기자 = 경상북도는 14일 지역혁신을 위한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국회세미나를 개최하고 지역에서 초거대AI 인프라 확충의 필요성과 경북형 초거대AI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윤두현 국회의원과 경북도경산시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국회세미나에는 윤두현 국회의원이철우 경북도지사조현일 경산시장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을 비롯해 네이버 클라우드카카오, LG유플러스 등 국내 초거대AI 대표기업 임원들과 국내 초거대AI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세미나는 윤두현 국회의원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발제1) 초거대AI 인프라 필요성 (발제2) 초거대AI와 지방소멸 극복 (발제3) 경북형 초거대AI 생태계 활성화 방안 (발제4) 분산에너지 정책과 지역 디지털 활성화 기회에 대한 주제발표에 이어 (종합토론경북도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방안에 대한 전문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첫 발제자로 나선 전병기 상무(LG유플러스 AIData 사이언스 그룹장)는 초거대AI 동향, LG의 초거대AI, 국내 AI시장 현황 등을 소개하고전 세계적으로 초거대AI 인프라 부족과 데이터 해외 유출 및 해외 클라우드 종속 위험성을 지적하며정부지자체 주도 초거대AI 인프라 조성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김은주 단장(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클라우드-플랫폼기술단)은 초거대AI와 지방소멸이라는 주제로 수도권 편중에 따른 열악한 지역 디지털 환경을 지적하며 초거대AI 클라우드 기반의 지역 디지털 혁신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을 강조했다.

 

김 단장은 치안의료교통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지역문제에 대해 초거대AI를 활용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디지털 혁신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지방소멸 위험을 해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 번째 발제자로 나선 서영주 원장(포항공과대학교 IT학부 학장)은 AI분야 핵심기업이 없는 경북에서는 초거대AI 원천기술 확보 노력보다는 원천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는 중소벤처 기업 육성에 집중할 것을 제안하고이를 위해 지자체의 과감하고 발 빠른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은정 연세대 교수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통과에 따라 전력 수요와 공급이 지역적으로 일치하는 곳에 지역경제 활성화 기회가 있다고 설명하고원자력발전소가 밀집된 경북이야말로 초거대AI, 데이터센터반도체 등 전력 다소비 산업의 적지임을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김현덕 경북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김경훈 이사(카카오 AI정책지원), 노주환 대표(SDPlex), 하정우 센터장(네이버클라우드 AI이노베이션센터), 최동원 과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기반정책과)이 토론자로 참석해 경북도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토론자들은 국내 초거대AI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지역에서 초거대AI 활용 확대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경북에서 지역 특화형 초거대AI 모델을 개발해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지역 중소벤처기업에게 초거대AI 서비스를 지원하는 인프라 조성 지역 자원과 연계한 지역특화 서비스 발굴실증 산학연 협력 생태계 조성에 집중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