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1.25 13:50 |
백선엽 장군의 호국정신 계승,
2023/07/06 06: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image01.png

 

백선엽 장군의 호국정신 계승, “대한민국 호국 성지 경북만든다

이철우 지사, “경북에서 백선엽 장군 동상 제막하게 돼 영광” 

 경북도영웅들을 기억하고 존중과 섬김의 보훈정책 적극 추진

 

(대한불교신문) 남은숙 기자 = 경북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추진한 백선엽 장군 동상 건립사업을 완료하고, 5일 칠곡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장군 동상 제막식 행사와 장군 서거 3주기 추모행사를 개최했다.

 

 

백선엽 장군 동상 건립사업은 민간에서 주체가 되어 지난해 12월 21일 동상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동상은 총 사업비 5억원(국비 1.5, 도비 1, 성금 2.5)을 투입해 제작됐고성금 모금 활동에는 많은 국민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까지 민간에서 개최해왔던 백선엽 장군 서거 추모행사를 올해 처음으로 경북도국가보훈부육군본부칠곡군이 공동으로 주최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행사를 개최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본 행사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6.25전쟁 다부동 전투 당시 지게부대원으로 참여한 지역주민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다부동 전투 참전 주민위령비제막행사를 개최해 6.25전쟁의 숨은 영웅들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게부대는 다부동 전투 당시 지역민으로 구성된 민병대로 지게에 탄약과 식량보급품 등을 신속하게 실어 나르며 치열했던 전투의 숨은 영웅들이다.

 

다부동 전투 참전 주민위령비는 백선엽 장군의 장녀인 백남희 여사가 사비로 추모비를 건립해 아버지의 뒤를 이어 대를 잇는 호국정신을 계승하고 있다.

 

이날 오후 개최된 백선엽 장군 동상 제막식 및 서거 3주기 추모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종섭 국방부장관박정환 육군참모총장김재욱 칠곡군수김기현 국민의 힘 당대표를 비롯한 국회의원폴 J. 라카메라 한미연합사령관안병석 한미연합부사령관신희현 제2작전사령관윌러드 벌레슨 미8군사령관등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동상 제막식은 국민의례 여는 영상 동상건립 경과보고 기념사 축사 감사말씀 영상 인사말 동상 제막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백선엽 장군 3주기 추도식은 개식선언 및 국민의례 헌화분향 환영사 추념사 감사말씀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돼 백선엽 장군의 고귀한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고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다짐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백선엽 장군은 낙동강 전선을 사수하면서 북한의 침략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다부동 전투의 주역으로 전쟁 당시 내가 물러나면 나를 쏴라!”라며 도망치는 장병들을 막았다고 알려져 있다.

 

다부동 전투 승리 덕분에 국군과 UN(유엔)군이 낙동강에 교두보를 마련함으로써 인천상륙작전이 가능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호국 보훈단체와 이우경 한국자유총연맹 경북도회장(백선엽 장군 동상건립추진위원장), 보훈처국민 성금 모금 등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3주기를 맞아 백선엽 장군의 동상을 우리 경북에 건립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영광스럽다면서,

 

백선엽 장군 같은 지도자가 앞장서 목숨 걸고 싸웠기에 이 나라를 지킬 수 있었고나라를 지킨 영웅들을 기억하는 나라가 더 발전할 수 있다경북은 앞으로도 영웅을 기억하고 최선을 다해 모시고새로운 나라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섬김의 보훈정책을 적극 추진해 경북만의 보훈 선양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경북을 대한민국 호국의 성지로 만들어가겠다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