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1.25 13:50 |
생명의 근원 탐색하는 ‘내가 찾은 꽃길展’ 개최
2023/06/02 14: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image01.png

 

허회태 작가현대조형예술로 생명의 근원 탐색하는 내가 찾은 꽃길’ 개최

 

 

 

(대한불교신문) 안오명 기자 = 서예에서 이모그래피(감성회화장르를 독창적으로 구축하여 이모스컬퓨쳐(감성조각)로 발전시킨 허회태 작가는 아트테인먼트 컴퍼니 레이빌리지(대표 정나연주최로 오는 14일부터 19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갤러리이즈에서 내가 찾은 꽃길’ 타이틀로 개인전을 진행 한다.

 

전시 작품은 심장 모양을 본떠 만들어진 ()’자의 상형성과 태극문양을 본떠 만든 반달형태의 모양을 융합하여 추상성을 표현한 300호 크기의 작품에 시선을 압도당하게 된다또한 평소 생명과 존재의 근원에 대한 탐색으로 많은 시간을 보내며 그 과정에서 얻어진 감성적이고 상징적인 가치를 담아 2년여에 걸쳐 작업한 작품 30여점을 선보인다.

 

 작품은 내가 찾은 꽃길속에 라는 존재를 자기응시적으로 표현하여 새롭게 태어나는 생명의 주체로 표출하였다작품명 "내가 찾은 꽃길1"은 심장 모양을 본떠 만들어진 ()’자의 상형성으로 3묶음의 덩어리가 심()’을 나타낸 종정문()이 성립되어 여러 변화로 확장하기도 하며 태극문양을 본떠 만든 반달형태의 모양을 융합한 추상성을 이룬 작품이다.

 

"내가 찾은 꽃길2" 작품은 동서의 미학 영역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방법론이면서도 무관하지도 않은 장르로써 장중한 구상과 색상으로 시선을 집중하도록 하였다단순화한 형상은 간혹 기호화되는 추상의 언저리를 감지시켜주지만 작가가 지향하는 광역의 조형성은 동서의 미학이 융화되어 지구촌의 미학으로 자리 매김하며 우리의 우뇌를 자극하고 심오한 조형성은 시각적인 쾌감과 함께 오랫동안 우리들의 기억 속에서 자리하게 만들었다.

 

"내가 찾은 꽃길3"는 유려한 자유곡선의 이미지가 휴머니즘을 지향하는 작가자신을 상징하는듯하게 하고 집합과 분산의 변증을 보여주고자 했다헤아릴 수없이 수많은 조각으로 가장 단순화 된 작품이야말로 집합과 확산의 상징적으로 의미가 부여된 표현이다.

 

"내가 찾은 꽃길4"는 늘 꽃길만 걷고 싶은 것이 인간의 마음으로 '꽃길'이란 생각 만 해도 미소를 머금게 하는 길아름다운 지름길이라 여겨지는 그런 길이다만개한 꽃들이 환하게 반겨주는 아름다운 봄날 기나긴 추위 속 겨울잠에서 깨어나 벅찬 가슴으로 찾아온 삼라만상의 연초록 잎들이 캔버스 위에 환희의 꽃불로 타오른다. 3만 여개의 작은 조각 세포들이 먹 향을 품은 생명체로 서로 의지하여 웅장한 꽃길을 열어가는 자연을 노래한 작품이다.

 

김종근 미술평론가는 "허회태 작가는 이미 고2때 개인전을 했는데 천재화가 피카소가 개인전을 열었던 19살보다도 훨씬 빨랐다이번 전시회에서 생명의 꽃을 그리고 그 꽃을 피우기 위한 본질적이고 근원적인 에너지를 생명에 대한 존귀함과 예술의 가치로 보여줬다"고 이번 전시회를 평했다.

 

내가 찾은 꽃길을 실시하는 허회태 작가는 "우주 속의 한낱 미물인 생명체에서 새로운 깨달음의 과정을 통해 자아를 찾는 철학적 의미를 부여하고 싶었다철학이 담긴 메시지를 한지에 직접 붓으로 쓰고 그것을 입체와 평면으로 구성하여 창작하는 번거로운 공정을 통해 창출되는 스토리를 이미지에 담아내는데 주력했다."고 말했다작가는 상명대학교 대학원 조형예술학과 한국화전공 석사 출신으로 現 연변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석좌교수로 이모그래피 장르를 창시해 한국미술의 창의성과 다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대한불교신문(newsg.kr) - copyright ⓒ 대한불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대한불교신문 (http://newsg.kr) |  간별 / 주간/  등록번호 대구. 다 04675 인쇄, 발행. 편집인 : 안정근  : 등록일 2004년 2월17일  발행처/ (합)종교법인 /  대표전화 : 070-7690-2047  | 대구광역시 군위군 삼국유사면 인곡 2길 203  /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대한불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