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9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거행
2018/11/18 15:2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경북도, 제79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거행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선열들의 희생과 공훈이 빛나는 대한민국 향해 나아가야

[불교경제신문]안현철 기자 = 경상북도는 17일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2017. 6. 30. 개관) 대강당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에 항거하다 순국하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79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거행했다.
행사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배선두 애국지사, 이동일 광복회 경상북도지부장을 비롯해 도 및 안동시의 보훈단체장과 기관‧단체장, 유족, 학생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약사보고, 독립유공자 포상 전수, 기념사, 강연에 이어 순국선열의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로 서훈된 고 권계원(영덕), 고 박성돌(영덕), 고 박재각(영덕), 고 강봉조(영덕), 고 신동악(영덕), 고 이소열(구미), 고 정술문(청도)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과 훈장증을 전수하고 경북도에서 제작한 ‘독립유공자의 집’문패도 전달했다.
한편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은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경북독립운동사 관련(인물․단체․사상 등) 자유주제의 연구공모 발표회를 갖고 관련 연구의 대중화와 신진연구자 발굴 및 양성의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순국선열들의 투쟁과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자유와 번영을 누리지 못했을 것이며, 선열들의 희생과 공훈이 더욱 더 빛나는 대한민국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 강조했다.
아울러, “경북도는 구한말 독립운동의 발상지이며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사수하는 등 수많은 선열들이 역사의 중심에서 국난을 극복해왔다”며 “우리의 선열들처럼 한마음으로 뭉쳐 조국의 미래를 향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순국선열의 날
대한제국의 국권이 실질적으로 침탈당한 1905년 11월 17일 을사늑약을 전후하여 수많은 애국지사가 일제에 항거하다 순국한 숭고한 선열들의 얼과 위훈을 기리기 위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회의(1939. 11. 21)에서 “순국선열 공동기념일”로 정하였으며, 광복 이후에는 광복회와 민간단체가 추모행사를 거행해 오다 1997년 5월 9일 정부기념일로 제정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불교경제신문(www.newsg.kr) - copyright ⓒ 불교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불교경제신문 (http://.newsg.kr)기사제보 cbc2047@navey.com l설립일 2008년 09월 01일
      Copyright ⓒ 2007-2009 netfu.co.kr All right reserved.
      불교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