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인터넷 쇼핑몰, 경북 중소기업 제품‘불티’
2018/04/18 18: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동남아 인터넷 쇼핑몰, 경북 중소기업 제품‘불티’
중소기업 62개사 올해 1분기 판매누계 11만 2천불(약1억3천만원)
해외소비자 직접 판매 확대 위한 업체 추가모집... 4월 20일까지

[불교경제신문]안정근 기자 ] 경북 중소기업들이 한류 열풍을 타고 동남아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수출 증가와 인지도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입소문을 타고 이들 인터넷쇼핑몰에 입점하려는 기업도 증가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큐텐(Qoo10)과 싱가포르의 인터넷이마트인 레드마트(Redmart), 말레이시아 최대 온라인 몰 라자다(Lazada)에 도내 중소기업 62개사 472개 품목을 입점․판매하여 3월 누계 기준 11만 2천불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 판매액 9.5천불에 비하면 10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경북도는 실질적인 매출확대를 위해 해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중심으로 농수산 가공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등 경북도의 주력상품을 선정․입점하였으며, 올해도 4월 20일까지 업체를 추가모집 중이다.
지난 ‘16년 처음 시작한 경상북도 글로벌 인터넷쇼핑몰 입점사업은 그동안 해외소비자를 대상으로 SNS, 블로거 등을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과 함께 현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통한 오프라인 홍보를 동시 추진하여 도내 우수제품 홍보 및 판매성과 거양에 주력해 왔다.
경북도는 중소기업이 인터넷을 통해 수출할 경우 전문인력 부족과 마케팅, 유통 등에 소요되는 비용 때문에 망설이게 되는 점을 감안해 외국어 상품페이지 제작, 제품 홍보, 현지 물류창고를 활용한 해외 소비자 직접 배송과 대금 결제, 해외고객 관리까지 모든 것을 지원했다.
지난해 현지 대형마트에서 첫 선을 보인 모아社(사)의 김치와 에스제이코레社(사)의 떡볶이는 큐텐과 레드마트 등 온라인 몰에서 인기를 끌어 현재까지 각각 2만불, 1.5만불 이상의 실적을 올리고 있고, 미진화장품社(사)의 마스크팩은 지난해 월평균 3천불에서 올해는 월평균 1만불 이상으로 판매액이 급증하는 등 동남아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오미자청을 취급하는 푸른산참농원 대표는 ‶큐텐 등에 입점한 우리 제품을 보고 동남아 바이어들의 연락과 오더가 쇄도하는 등 유명 인터넷몰에 입점한 사실만으로도 큰 홍보효과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반건시를 주력으로 하는 네이처팜社(사)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온라인 몰 뿐 아니라 싱가포르 대형 유통채널인 페어프라이스(Fair Price)에 입점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했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이미 한류 열풍 등으로 동남아 소비자에게 한국 제품은 좋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다″며 ‶최근 중국, 미국 등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대안으로 중소기업들이 아세안 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해외 인터넷 쇼핑몰 판매는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돕는 중요한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불교경제신문(www.newsg.kr) - copyright ⓒ 불교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불교경제신문 (http://.newsg.kr)기사제보 cbc2047@navey.com l설립일 2008년 09월 01일
      Copyright ⓒ 2007-2009 netfu.co.kr All right reserved.
      불교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