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중국 GEM사에 1,500억원 투자 이끌어 내
2016/08/25 15:0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포항.jpg

경북도, 에코프로 ․ 중국 GEM사에 1,500억원 투자 이끌어 내
  포항 부품소재전용공단에 중대형 이차전지양극소재 공장 건립
  전기차(EV) 등 리튬이차전지 양극소재 생산 글로벌 거점 구축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이차전지 양극소재 글로벌 빅2 기업인 (주)에코프르와 중국 자원재활용분야 선두기업인 GEM사가 합작으로 참여하는 중대형 리툼이차전지 생산공장 건립을 위한 1,500억원 투자양해각서 체결로 포항지역이 이차전지 소재산업의 글로벌 거점지역으로의 발전이 기대된다.
 24일 오후 1시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MOU 체결에는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중국 GEM 쉬 카이화 회장, 장두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문명호 포항시 의회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투자는 최근 국내외의 친환경 전기차 생산의 증가로 전기차에 적용되는 중대형 리튬이차전지 및 양극소재의 수요가 2020년에는 현재보다 4배 이상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어,중대형 리튬이차전지 분야 선점을 위해 포항부품소재전용공단 98,000㎡부지에 1,500억원을 투자, 2017년까지 리튬이차전지 전구체 및 양극소재 양산공장을 준공하고 310명의 신규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한편 ㈜에코프로는 청주시 오창산업단지에 위치한 이차전지용 양극소재생산기업으로 2004년부터 고용량 양극소재 대한 연구개발을 시작으로 니켈 등 금속원료로부터 전구체 및 양극소재을 일괄 생산하는 설비를 구축하고 국내 유일의 High Nickel계 양극소재를 생산하여 2013년 이후 100%이상의 매출성장을 이루며 탁월한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양극소재분야의 세계 2위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에 에코프로가 생산하는 양극소재는 리튬이차전지 성능과 수명을 결정짓는 핵심소재로서 고용량, 고출력, 고수명의 장점을 갖고 있어 향후 중대형 리튬이차전지 소재시장의 선도적인 역할이 기대된다
또한 합작투자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는 GEM사는 중국 광동성 심천에 본사를 두고 있는 도시광산 및 자원재활용 전문기업으로, 이 분야에서 30년 이상 종사한 쉬카이화 회장은 관련분야 특허를 200여건 보유하고 있고 2012년 중국재생자원인물로 선정된 인물이기도 하다.
 현재 두 회사는 중국과 한국에서 연관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에코프로 기술과 GEM의 자본 합작투자를 통해 이차전지양극 소재 양산설비를 구축하여 국내 뿐만 아니라 중국시장 진출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향후 이차전지소재산업이 급격히 성장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번 에코프로의 투자를 통해 포항지역이 이차전지 소재산업의 글로벌 거점지역으로 발전과 또한 대규모를 투자를 통한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국내경찰신문=안정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불교경제신문(www.newsg.kr) - copyright ⓒ 불교경제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불교경제신문 (http://.newsg.kr)기사제보 cbc2047@navey.com l설립일 2008년 09월 01일
      Copyright ⓒ 2007-2009 netfu.co.kr All right reserved.
      불교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